찾아줘~ 중년이여도 꿈을 이룰수 있을까요? [힐링직장▶미디어 속의 노동을 읽는] 잃어버린 청춘을

 

꿈 많던 청춘 18세. 소망하던 진로를 포기한 채 가족을 위해 20여년을 살아온 부부가 있었습니다. 그런 부부에게 기회는 또 찾아왔습니다. 갑자기 어려진 남편과 꿈의 직장에 입사한 아내, 꿈 많은 그들은 원하던 곳을 찾아갈 수 있을까요?

열여덟에 선택한 출산과 육아의 청춘은 짧고 선택의 대가는 길다

청춘은 짧고 선택의 대가는 길었어요. 아나운서가 되길 원했던 자상함과 촉망받는 농구 유망주 대영에게는 창창한 전도만 보장돼 있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18세 때 찾아온 임식 소식에 부모가 되기로 선택한 부부 앞에 놓인 현실은 달랐습니다. 고졸자인 이들 부부에 대한 사회의 시선은 냉담했고, 이를 이겨내기 어린 부모님의 노력은 눈물겨운 것이었습니다. 대학농구팀 선발전을 포기하고 달려온 대영이는 농구선수의 꿈을 접고 막노동을 하며 가족을 지탱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늘 진급이 지체되거나 해고당했어요. 아나운서를 부러워하며 방송반에서 꿈을 키우던 다정도 프리랜서 리포터로 일하며 꿈을 위해 노력하지만 정규직 PD의 갑질로 하루아침에 잘리거나 편견과 부당한 대우를 참고 극복합니다.

포기할 때 다시 찾아온 장수 부부의 재도전을 응원합니다!

절망적이었던 현실에 이혼을 생각하고 있던 부부에게 갑자기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어느 날 우연히 대영이는 졸지에 18세의 몸으로 돌아왔고, 다정이는 방송사 블라인드 공채로 아나운서가 됐기 때문이죠. 그동안 방송국 채용에 여러 번 도전했지만 늘 미끄러진 착한 사람에게 큰 약점은 나이와 아이 엄마라는 점이었어요. 뛰어난 실무 능력과 성실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방송사들은 아이 엄마라는 이미지로만 애정을 쏟았습니다. 하지만 하늘의 도움일까요? 나이도, 기혼여부도 모르는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자상함도 20년간 꿈에 그리던 방송국 정규직으로 정규직에 데뷔합니다!

위기의 다정과 대영의 직장과 집 정원을 지킬 수 있기를 바란다.

힘들게 아나운서가 된 기쁨도 잠시 정다정 아나운서에게는 온갖 위기와 어려움이 닥칩니다. 나이든 아이의 엄마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최종채용에서 떨어뜨리라고 부당한 지시를 하는 상사를 상대로 스포츠 인터뷰를 하다가 갑자기 물을 뒤집어써 방송사고 위기를 맞고. 늦은 , 꿈을 이루려는 착한 여성들 앞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농구선수가 꿈인 아들인 농구부 교사는 아들의 장래를 위해서라며 뒷돈을 요구하곤 합니다. 하지만 위기 속에서 다정의 재치와 실력은 점점 빛을 발한다. 재치 있는 언어로 생방송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오랫동안 연습한 속보로 뛰어난 기량을 보여 인정받기 시작했습니다. 다시 한 번 꿈의 출발선에 선 이들 부부에게 앞으로 어떤 미래가 열릴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