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상용화 가속화” 국토부장관 미래차업계 간담회

 – 자율차·인프라 새싹기업 1000여개, 130억원 규모 신규투자 유치 등 산업 생태계 확대- 18일 업계 간담회에서 미래 모빌리티 투자, 제도 개선·확대로- 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5G V2X 조기 상용화, 정밀지도 민관합동 구축 추진- 새싹·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 기술교류 기회 확대

미래차 국가비전*을 실현하고, 자율주행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을 위한 정부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더케이호텔에서 현대차, SK텔레콤, 삼성전자 등을 비롯해 , 중소기업 등 10여 개 업체와 미래차 산업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비전 :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위 국가 도약(2019년 10월 15일 선언) 목표 :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 상용화, 24년 주요 인프라 완비, 27년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등

이것에 관련하고, 자동차·통신·지도·시큐러티·서비스 등 자동 운전에 관련되는 업계 260사가 참가하는 산업 발전 협의회*의 연간 성과를 공유하는 행사도 아울러 개최했습니다.* 자율주행 관련 기업간 협력, 사업 기회 창출을 위한 민관협의체(2018년 3월 출범)
행사와 관련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미래차 업계 간담회>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이미 추진중인 정책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청취.반영하고 향후 정부 정책의 방향수립 및 구체화를 위해 소통의 장을 마련하였습니다.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자율주행셔틀, 배송로봇 등)를 실증하기 위한 정부투자 확대와 △V2X(차량도매물통신)통신기술 결정의 필요성을 강조하였고, 정부주도로 사업추진 시 △중소‧벤처기업의 참여기회 확대 △민관협업 강화 등을 제안하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내년부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을 위해 차량제작, 인프라(C-ITS*, 정밀도로지도 등) 구축을 지원하는 등 재정적·행정적 지원을 본격화할 계획이며, 특히 ‘자율차법’상 시범운행지구 내에서는 자율차 기반으로 한 여객·물류서비스가 가능해지도록 하고 다양한 연구·개발과 사업 등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Cooperative ITS : 자율주행 차량센서로 주변환경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에도 차량간, 차량-인프라간 통신으로 정보를 받아 차량센서의 한계를 보완
또한 V2X 통신기술 도입방향 결정을 위한 범부처 연구반을 운영(2019.10~)하고, 산업발전협의회를 통해 대중소기업 간 비즈니스 미팅 및 기술교류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정밀도로지도 민관 공동구축 시범사업(서울 235km)을 추진하여 협력 모델을 확대하겠다고 했습니다.* 국토부, 도로공사, 지도‧서비스 개발업체 등 17개 기관 간 MOU 체결(2019년 4월)
김현미 장관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논의된 내용이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고, 앞으로도 미래차 산업 발전을 위한 소통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발전협의회 성과발표회>
협의회 성과발표 행사에서는 기업간 네트워크 강화, 기술개발지원, 산업육성 등 올해 협의회의 주요 활동·성과가 소개되었습니다.
우선 협의회 회원국은 지난해 190개 기관에서 올해 말 260개로 대폭 증가(36%)해 자율협력 주행분야 간 상생협력, 표준제정 등 구심점이 되고 있습니다.
협의회 회원 기업(30 기관) 간에 주행 데이터를 공동으로 수집·공유해, 거기에 근거한 영상(센서) 데이터의 표준화도 추진했습니다.
국내 기업이 인프라(C-ITS) 제품 개발 시 인증비용을 절감(최대 65백만원)하고 개발기간을 단축(2년)할 수 있도록 한(ITS협회)·미(Omni Air) 간 공동인증마크(국내인증가능) 사용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그 결과 협의회에 참가하고 있는 100여개의 새싹기업이 13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하고, 일부 기업이 중국과 유럽 등에 진출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지난 10월 민관합동으로 발표한 미래 자동차산업 발전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이어 “앞으로 ①규제 때문에 ②인프라가 미흡하고 ③안전이 담보되지 않아 한국의 미래차 산업이 국제무대에서 뒤처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