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에 넘겨준 운전대…그래도 심심할 틈이 없다!

지난해 12월 구글 모회사 알파벳 자율주행차사업부 웨이모(Waymo)가 미쿠애리조나주 피닉스시에서 유료 자율주행 택시서비스를 정식 시작했다. 믹, 제펜, 싱가포르 등 각지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시작한 광인 개시를 앞둔 귀추입니다. 자율주행차는 눈앞에 닥친 미래다. ​

>

자율주행차를 시험하는 과정에서 크고 작은 사건이 발생했지만 관련 기술도 점차 발전하고 있다. 잊어서는 안 되는 것은 아무리 사람이 운전하지 않는 자율주행차라도 안에는 사람이 타게 됩니다. 사람은 그 안에서 이동 시간 동안 뭔가를 해야 할 텐데요. 이때는 직접 운전을 해야 할 때도 있잖아요. 자율주행차 안에 탑승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기술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최근 미클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2019에서 확인했는데, CES2019는 바로 미래형 자동차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독일의 자동차 회사 아우디(Audi)는 디즈니 게임입니다. 사업부문과 손잡고 차 안에서 경험을 공급하는 기술을 소개했다. 가상현실 헤드셋을 통해 자동차를 움직이는 테마파크로 만드는 ‘홀로라이드(Holoride)’라는 이름의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선보인 것입니다.​

>

>

홀로라이드는 가상현실 기술을 자율주행기술과 결합하였습니다. 자동차 주행은 실시간으로 가상현실에 반영된다. 디즈니는 VR 콘텐츠 ‘마블 어벤져스: 로켓 레스큐런(Marvel’s Avengers: Rocket’s Rescue Run)’을 유출했지만, 뒷좌석 승객들은 VR 헤드셋을 착용해 마블 영화 속 캐릭터들과 함께 우주 공간에서 적을 무찌릅니다. 승객들은 차량 움직임을 당신에게 반영한 VR 세계를 체험하게 합니다.현대모비스는 운전자들이 손가락으로 시스템을 제어하는 ‘버추얼 터치(Virtual Touch)’를 적용한 콘셉트카를 유출시켰다. 자동차의 앞유리를 디스플레이로 활용합니다.​

>

간단한 손짓으로 수동 전체에서 자율 주행 전체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이 때, 운전대는 무효가 됩니다. 자율주행이 시작되면 차내에서 영상을 재생하는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볼 수 있다. 역시 인공지능(AI)을 탑재해 사람의 얼굴을 인식할 것이다. 인공지능은 탑승자의 감정상태를 파악하여 운전에 반영합니다. 감정 상태에 따라 차의 실내 조명이 달라져요. 잠재적인 문제 가능성을 낮추는 용도로도 활용된다.기아자동차에서도 대등한 시스템을 소개했다. 실시간 감정 차량제어 시스템 ‘R.E.A.D.(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는 이름 그대로 자동차 운전자의 감정을 읽는다. 자율차는 운전자의 생체신호를 인식하여 실내공간을 최적화합니다. 대시보드에 있는 얼굴 인식 센서는 운전자의 표정을, 핸들에 내장한 전극형 심전도 센서는 박동과 피부 전도율 등 생체 정보를 수집합니다.​

>

인공지능은 주행 데이터를 학습하고 실내 오디오 자신 조명 등 사람의 오감을 자극하는 요소를 제어합니다. 시스템은 운전자가 운전대에 손을 얹은 채 가끔 눈을 감으면 졸음운전으로 간주해 차량 제어권을 갖기도 한다. 이 때 시트를 친절하게 눕혀 주다니 안심하고 푹 자면 됩니다. 자율주행차는 기술 수준에 따라 레벨을 구분한다. 사람이 모든 것을 제어하는 ‘레벨 0’에서 사람이 관여할 수 없고, 핸들도 존재하지 않는 ‘레벨 5’까지 세분화되어 있다. 차량에 탑승한 모든 인원이 위에서 설명한 기술을 편안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적어도 자율주행시스템을 운전주체로 하는 레벨3이 완전 자율주행 단계인 이상에서 가능한 기술임을 전제로 해야 한다.​

>

자율주행차를 이용하는 사람을 위한 기술은 특허로도 확인할 수 있다. 특허는 전미국 특허상표청(USPTO)에 제출된 것입니다.자동차업체인 포드는 이에 앞서 자전거 안에서 영화를 감상하는 기술에 관한 특허(Autonomous vehicleentertainment system등록번호 US92708)를 등록했다. 차는 자율주행 전부에 들어가는 천장에서 프로젝터와 스크린을 꺼냅니다. 수동주행 전부를 선택하면 프로젝터와 스크린은 원위치로 돌아옵니다. 스크린은 전면 유리를 막아 외부에서 들어오는 빛을 차단하고 영화 감상에 적합한 환경을 만듭니다. ​

>

작년 4월에는 다른 자율주행차 특허(Vehicle withround passenger compartment, 유출번호: US180099705)가 유출되었다. 특허명세서는 탑승자들이 서로 원탁을 둘러싸고 대화할 수 있는 내부공간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자동차 어디에도 핸들은 보이지 않는다. ​

>

애플에서도 가상현실 기술로 탑승자의 멀미를 줄이는 자율주행차 관련 특허(Immersive virtual display유출번호: US20180089901)도 유출됐다. 탑승자는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HMD)를 착용하고 자신의 내부에 설치한 프로젝터가 투사한 선구를 보고VR을 경험합니다.​

>

카메라나 승객이 착용한 밴드, 센서를 부착한 시트는 인체징후를 감지하여 멀미가 난다고 판단되면 그에 따라 VR의 설정을 조정합니다.테이크 플러스 에디터 나쁘지 않다 유권 plus@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