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feat. 편도염 돌발성 가죽 피부염 아데노바이러스 발진) 16개월 아기 고열로 입원한

 #16개월 아기 #고열입원 #편도염 #아데노바이러스 #발진

아기가 병에 걸린 것을 간과할 수는 없기 때문에 기록으로 남겨 본다.(아기가 아파서 긴급히 찾는 사람이라면 맨 아래 요약만 보세요.)

밤에 갑자기 고열이 났던 그날

아기가 잘 자고 있는데 갑자기 끙끙 앓는 소리가 났다. 난 잠귀가 어두운데.

이상하게 이 소리는 들리고 이상한 느낌이고 체온계를 맞혔는데

39도!?

화들짝 놀라 해열제(아세트아미노펜)를 먹이고 남편을 깨워 이마에 냉각시트를 붙이고 얇은 옷으로 갈아입은 뒤 손수건으로 닦으며 간호를 시작했다.

38.5도를 내려가지 않은 체온에 억지로 손수건으로 온몸을 닦으며 2시간을 채우고

빨리 해열제를 복용하려고 시도했다.(부르펜)

다행히 30분 후에 열이 내릴 것 같아서 남편은 한번 더 자라고 나는 알람을 맞춰놓고 한 시간 뒤에 재고 2시간 뒤에 자기도 하고 꾸벅꾸벅 졸았다ㅠㅠ

16개월 아기의 고열과 입원을 기록해보는

새벽 67시경 다시 38.5도를 넘으려 하자 해열제를 다시 먹였다.

그리고 늦은 아침에는 죽을 시켜 먹였다.

다행히도 오전 내내 37도를 유지하고 있어서 잘 노는 것 같았다

하지만 다시 열이 오르려는 모습을 보여(37.8도) 짐을 싸서 병원으로 데려갔다.

열이 심상치 않아서 이번에는 큰 병원으로

코로나 때문에 너무 큰 병원은 방문이 어려울 것 같아서… 그래도 입원 가능한 병실이 있는 어린이 전문병원으로 갔다.

물론 전화로 열이 나는 아이콜로나 검사증 없이 출입할 수 있는지를 먼저 물어보고 방문했습니다.

전주 키즈드림아이엠씨에서는 받아준다고 해서 이곳에 오게 됐다.

진료를 보니까 우선 중이염이 아니라 편도선이 조금 붓고 숨소리가 거칠다고 하셨는데 열이야.조급해하는 중이라서

오늘 먹인 약과 시간을 설명했더니 다행히 해열제를 금방 먹일 수 있다고 처방했다.

진료 후 혈액 검사를 위해 피를 빼고(캐피탈로 소량) 소변 검사를 위해 기저귀 안에 비닐을 붙여 주셨다.그리고 처방받은 해열제(맥시부펜)를 먹이고 검사결과를 기다린다.

근데 왜 안 쉬지? ㅋ

선생님들이 말하길 아이들이 소변검사를 하려고 하면 소변을 참다가 실수를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 띵동도 그런 경우였던 것 같다.(웃음)

좋아하는 주스를 마시게 하면서 오줌을 유도했지만 참았다.후후후

어쨌든 결과는 깨끗하지만 세균성 질환이 아닐 것이라고(예를 들어 방광염) 백혈구 수치도 정상이고 아마 돌발진이나 바이러스성 편도염일 수도 있고 이마저도 초기라 발현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일단 해열제는 있는 것으로 지금처럼 열이 나는지를 보면서 먹이고 항생제와 콧물을 처방해 주면(숨결이 거칠고 열이 너무 고열이라 이렇게 처방한다)되어 집에 일단 들어갔다.

아니 이게 무슨 일이야 요

돌아오는 길에 해열제를 넉넉히 냉각시트를 넣고 약국에서 결제한 후,

돌아왔는데 열이 안 내려간다든가…

손수건 닦으면서 2시간? 정도 봤는데 열을 재어보니 39.9

정말 깜짝 사진을 찍어서 남편에게 보내고 다시 짐을 싸서 병원에…

다행히도 10시까지 진료를 해서 엉덩이 해열주사를 맞고 설명을 들었는데

상태로 보아 편도염 초창기일 것 외에는 이상 증상이 없다

엉덩이 주사는 효과가 강하니까 아마 아까 처방한 약만으로도 나을 것 같지만 그래도 밤중에 열이 오르거나 하면 내일 아침에 다시 방문하라고 했다.

다행히도 엉덩이에 주사를 놓은 후 열이 내려 36도 대의 정상 체온으로 돌아왔다

하. 지. 만

다음 날 새벽에 또 38도…

하는 수 없이 병원에 데리고 갔다

그만큼 아파 아가야…

그리고 결국 입원해버렸다.

이렇게 이틀밤 고열때문에 고생한 아이.. 의사는 아기도 아기도 있지만, 이제 부모님이 밤늦게 일어나서 아기가 해열제를 먹이고 체온을 올리는게 쉽지 않다고.
아마도 열이 완전히 가라앉으려면 하루 이틀은 더 걸릴 것 같았고 아이를 안전하게 돌보려면 입원하는 것이 좋겠다고 권했다.
맞아… 맞아
바빠서 식사할 여유도 없는데 아픈 아기에게 밥을 잘 먹이고 체온을 잘 체크해서 약을 먹이려면 이 방법이 좋을 것 같아서 입원ㅠㅠ

왜 아기의 병원식이예요? 튀어나온다고요?

4인실은 하루 5천원, 1인실은 하루 18만원이라는 점에서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저는 임산부이고 아기는 아직 16개월이고 지금은 코로나 시절의 여담 첫날은 4인실에 아기가 꽤 있었고 둘째날부터는 4인실 아기가 1명밖에 없어서
왠지 돈이 아깝기도 했지만ㅋㅋㅋ
뭐 어쩔 수 없어…

운 좋은 탁구꾼은 병원에서 밥을 자주 먹었다고 한다

지내는 동안 밥이 어찌나 잘 나왔던지..
첫날은 아기가 편도 때문에 밥을 잘 못 먹을 수도 있다고 해서 죽을 사다 먹였는데
둘째 날부터 병원식으로 맛있는 것도 먹었다.
병원에서 밥을 먹고 깨어난 어머니는 집에 오셔서 반찬에 더 신경을 쓰셨다.(웃음)
입원 후에는 별로 신경 쓸 것 없이 놀아주고 간식을 먹이고 조르는 것 같을 때 열 체크해서 설사하면 몇 번인가 간호사에게 말했다.
나중에 보면
첫날 해열제를 먹이면 38도대 약이 떨어질 무렵 39도 하루 설사 5회(항생제와 수액 때문이라고 한다).
둘째 날은 지사제도 처방받아 먹게 해 최고 온도 38도 중반의 설사는 3회 정도.
3일째는 대변은 모양을 갖추고 곧은 모양으로, 줄은 최고 38도
그래서 하룻밤 더 있고… (최고 온도 37.9로 아슬아슬했지만 38도대를 넘지 않는다.)
모두 3박 4일 입원했다.
마지막 진료 때 의사 선생님께서 아마 증상이 아데노 바이러스에 의한 편도염이었다고 생각하자 다행히 붉게 부어 있던 편도선이 거의 나았다고 하셨다.

집에 돌아온 다음 날 발진집 아저씨에게 와서도 처방받은 약을 먹였는데

고열은 37. 섭씨 5도 이상이 되지 않아 하루 후에 #열화라고 부르는 그것이 나타났다
11회 크게 나가면 생길거라고 생각해 두었는데..3일 4일이 지나도 흐려지지 않는걸…
또 병원에(이번에는 피부과)
가버렸다
그래서 의사가 말하길
일단 전염성이 없어 두 가지 중 하나 때문이었겠지만
편도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인한 발진의 경우
그리고 항생제의 부작용으로 인한 발진의 경우
으로 보인다고 말했어 ㅋ
둘 다 해당될지도?!
아무튼 피부과 바르는 약을 받아와서 하루 이틀 지나니까 날씨가 흐려서 지금은 거의 없어졌어.
이렇게 또 지나가고… 후후후
쓰다보니 마치 남의 이야기 같지만 그때는 정말 바빠서 힘들었던 것 같다.
혹시나자녀들때문에이글을읽게되는엄마가있을까해서이때습득한경험을몇줄정리해본다.
————
1.1세 전후인 6개월 이내 아기의 고열은 돌발진일 경우가 가장 많다.2. 아기 편도염 고열 동반시 아데노 바이러스로 인한 것일 수 있다.3. 해열제는 불펜계와 아세트아미노펜계가 있어 각각 46시간 간격으로 먹이고 열이 나지 않아 교차 복용해야 할 경우 2시간 후에 다른 계열을 먹인다.(우리 아기는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을 먹이고 열이 나지 않아 불펜 계열로 갈아탔다.) 4. 고열로 방문하는 경우 코로나 검사증이 없어도 방문 가능한지 전화하고 갈 것.5. 수액을 손으로 댈 수 없을 경우 (혈관이 가려져) 발에 대는데.. 팬티형 기저귀는 입히기 어렵다.테이프(3m soft cloth tape 약국에서 산다)를 가져가서 한쪽을 떼고 붙이거나 밴드형을 들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6. 병원비는 4인실 5천, 1인실 18만….(보험 한번 확인해보고 결정하세요) 7. 집에서 간호할 경우 열이 오를 때까지 기다렸다가 열은 약제 먹일 것이라고 보고 반발하는 시점부터 먹일게요. 7. 집에서 간호할 경우 열이 오를 때까지 기다렸다가 해열제를 먹일 때(38도가 될 때까지 기다려서 먹이면 고열에서 열이 내리기 시작한다) 8. 긴 싸움이 예상될 때는 아이를 위해 저를 위해 입원도 고려해 봅시다.
그럼 끝
아이들아이가 건강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