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 고안압, 안압상승, 시신경손상, 시야결손, 시력장애, 눈충혈, 눈통증, 시신경위축

 

옛날에는 안경 쓸 일이 왜 이렇게 신기하고 재밌어 보였는지 모르겠어요. 그래서 괜히 친구 걸 빌려서 사진도 찍고 그랬던 것 같아요.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안경을 좀 쓰고 싶지 않은 것이 평생의 소원일 수 있습니다.

어릴 때부터 고도 근시로 고생하는 분들이에요. 그러나 이 증상을 앓고 있으면 잘 보이지 않는 것도 슬프지만, 녹내장의 발병 확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자주 관리를 해야 할 것입니다.

고도 근시란 안경 도수가 10.00도 이상인 근시를 말합니다. 안구의 길이가 정상보다 길어져서 발생합니다. 보통이라면 길이가 22에서 25밀리미터인데, 이 증상의 사람은 26에서 32밀리미터까지 길어지기 때문에 시신경이 늘어나 버립니다. 그렇게 안압 상승이 조금이라도 일어나기 쉬우면 시신경 손상이 일어나기 쉬워지고, 녹내장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녹내장은 시신경에 이상이 생겨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시야 결손을 유발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것은 진행성이 강한 질병으로, 말기가 되면 실명을 초래할 수도 있어요. 발병 원인은 안압상승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희 안구 안에는 방수라는 물이 가득 차 있습니다. 홍채 뒷면에 위치한 형태로 만들어집니다. 이것이 너무 많이 만들어지거나 어떤 이유로든 순환되지 않으면 원활한 배출이 이루어 지지 않습니다. 그렇게 해서 점점 안압 상승이 발생하고 시신경을 압박하여 손상을 입히는데요.

우리는 눈으로 받아들인 빛을 시신경을 통해 뇌로 보내게 됩니다. 그 때야말로 눈 앞을 제대로 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 조직이 없으면 아무리 사물이나 물체를 본다고 해도 인식이 안되는데요.

아무리 강한 고무줄이라도 계속 늘어난 상태를 유지해 나가면 약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시신경도 점점 길어지면 여러 가지 상황으로 인해서 안압상승이 조금이라도 발생하면 큰 손상을 입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우리가 앞을 보게 해주는 신경이 손상되어 시야 결손이 발생합니다.

그렇게 아무리 안경을 쓰고 일을 해도 시야 결손으로 서류의 일부분이 제대로 보이지 않고 컴퓨터의 특정장소가 보이지 않기 때문에 사회생활에 큰 지장이 생길것입니다. 또 밥을 먹을 때도, 취미생활로 독서를 할 때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평범했던 일상에 큰 변화를 줄 수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고도 근시를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더 큰 불편을 겪지 않도록 꾸준히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여기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다음과 같이 이 질환을 관리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만약이질환이발생한원인이고도근시라면어떻게추가적으로도움이될지맞춤형치료계획을세우는거예요.

우선 집에서도 스스로 예방과 개선을 도모할 수 있도록 자가 치유법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시신경 활성화를 위한 마사지와 눈에 식습관 등 입니다. 이와 더불어 한방요법을 통한 내원치료가 병행됩니다.

약 28,000명의 환자를 취급하고 있으며, 많은 사례를 접하고 그에 맞는 치료를 시행한 임상경험이 풍부합니다. 그래서 시야 결손을 보충하는 방법, 안압 상승을 낮춰주는 방법 등 모르는 것이 없다고 할 수 있는데요. 오랜 안질환을 개선한 노하우와 꼭 개선하고 싶다는 책임감을 갖고 진료에 임한다면 보다 만족스러운 개선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입니다.

고도 근시에서 평생 안경을 쓰다 보면 불편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잖아요. 잘 보이지 않는 것은 물론, 온도차가 있는 곳에 있으면 김이 나고, 콧날이 눌려 통증이 생기는 등입니다.

하지만 여기에 녹내장까지 합병증처럼 찾아오게 된다면 세상을 다 잃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 겁니다. 앞이 잘 보이지 않으면 제대로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미리 정기 검진에서 예방을 하여 보고 싶은 것을 언제든지 볼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