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보도(뉴스 기사등)를 찾아 정신건강문제를 파악하여 개입방안을 설명하시오 [#정신건강론-레포트] #인간의발달과 정신건강에서 중년기 정신건강의 개념을 이해하고

 서론1번,중년기의특성으로오는첫번째신체적노화가시작된다는문제가있다.주요 감각기간에 변화를 느끼기 시작해 시력저하가 대표적인 부분으로 일상생활에서 가장 먼저 느껴지는 불편함과 노화를 실감하는 부분이기도 하다.주요 건강 문제로는 고혈압과 뇌중풍(뇌졸중), 심장질환, 관절염과 같은 만성질병이 발생하거나 암과 같은 심각한 병이 생기기도 한다.신경체계에서 호르몬 변화에 따른 각종 질병과 심각한 갱년기를 겪기도 하지만 갱년기로 인한 만성피로, 근육통, 신경질, 비뇨기질환, 불면증상 등이 현저하게 나타나 어려움을 겪는 비율이 높다.특히 여성들은 40대 폐경을 시작으로 에스트로겐이 급격히 감소하면서 다양한 증상을 경험하는데 가장 흔한 증상은 △얼굴이 붉고 △몸에 열이 잘 나고 △밤에 잠을 잘 못 자고 △식은땀을 많이 흘리며 뇌의 신경전달물질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우울하고 예민해져 과민현상을 겪기도 한다. 역시 50세 전후에 호르몬 불균형이 발생해 남녀 모두 갱년기를 겪는다.갱년기에 따라 생식기 문제도 발생하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여성들은 외음부 피부가 얇아지고 분비물이 줄어들기 때문에 탄력성이 부족하고 건조해지기도 하며 부부 관계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방광 기능 역시 생식기 문제로 약해져 요실금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남성은 비뇨기계에서 전립샘 관련 질환이 발생하거나 성적 기능 저하 등의 문제를 겪기도 한다.

2. 중년기의 심리 또는 정서적 특성에 의한 문제 두 번째는 호르몬의 변화에 따라 심리적으로도 영향을 미쳐 불안정한 마음이 생기고 부부간의 성적 관계에서도 위축감 또는 통증 등으로 성적 관심이나 활동이 저하되고 부부간의 긴밀도가 줄어 심리적인 변화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불면증으로 수면의 패턴이 바뀌거나 혹은 감소를 겪음으로써 뇌가 활발하게 돌아간다.

3. 사회적 특성에서 오는 문제 세 번째 상기와 같은 증상을 동반한 생활은 우울한 감정을 경험하게 되고 제2의 사춘기인 빈상한 중후군을 경험하는 시기라고 하여 남녀 모두 남성에 있어서는 퇴직으로 직장생활 중단이 되었을 경우 상실감에 의해 부정적인 심리적 변화를 겪게 되고 여성의 경우 자녀들 모두 출가.자녀가 떠난 뒤 남은 인생을 어떻게 보낼지에 고민도 커지고, 기존에 해왔던 직장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직장을 찾아 시작하는 경우에도 새로운 것을 익히고 배우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힘든 시기를 맞게 되고 처음 접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본론 중년 정신건강 적신호로 인한 문제 [ 뉴스 50~60대 10명 중 4명]황혼 이혼. 50대, 60대, 10명 중 4명 정도는 상황에 따라 황혼 이혼이나 황혼 이혼이 가능하다. 라는 기사를 통해 중년이 겪는 여러 문제의 한 예로 들 수 있을 것 같다.여기서 졸업하는 의미=결혼을 졸업했다는 의미로 부부가 서로 떨어져 살지만 각자의 생활을 인정하고 혼인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다시 말해 이혼은 아니지만 별거와 같은 형태이지만 모녀에 대한 의무는 여전히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이다.이런 중년의 이혼과 졸혼을 원하는 심리적 요인을 살펴본다면 첫째로 호르몬의 변화로 인해 남성은 여성적으로 여성적으로 아니마아니스와 같은 성변화로 인한 정체성 혼란을 겪을 수도 있다. 이러한 서로의 내적 갈등은 부부간의 관계에서도 정서적 유대가 끊어지고 권태로움, 단조로운 성생활 또는 육체적 피로, 정신적 질환이나 두려움 등을 경험함으로써 상대에게 의지하거나 이해를 구하는 마음이 커지거나, 또는 상대간의 역할이 뒤바뀌거나, 서로의 역할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게 되거나, 이전에 생각했던 남편의 상과 아내의 상에 실망감을 경험하게 된다.

둘째, 중년의 상실감에서 오는 이유를 들 수 있다. 졸혼이나 이혼을 생각하는 여성 또는 남성의 입장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경우, 무심함과 가정적이지 못했던 남편이라는 사람에 대해, 또는 모성애가 없었고 집안일이나 내조하는 일을 해주지 않은 아내라는 사람에 대해 회의감을 느꼈으며, 지금까지 자식의 결혼 문제와 사회적 시선을 의식해 참아온 회의감에서 오는 것이 가장 크다고 생각된다. 부부라며 살아온 지난 세월에 대해 더 이상 살아갈 날이 많지 않은 중년이라는 시간 속에서 과거처럼 살고 싶지 않은 보상심리에서 오는 타격으로 볼 수도 있다.

셋째, 사는 방향이 바뀌어 졸혼 또는 이혼을 요구하는 경우가 보여진다. 자식을 위해 결혼생활을 유지했지만 아이들이 독립하여 더이상 부모라는 역할에 얽매이지 않아도 되는 시기를 맞이하게 되어 역할의 상실감을 안고 우울을 유지하려고 하기보다는 새로운 노후의 인생을 다시 계획하고 싶을 때 이런 졸혼이나 이혼등을 생각한다.

즉, 이렇게 중년 정도의 삶을 살다 보면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지금껏 늙고 쇠약해지는 과정 속에서 피로감과 상실감을 해소하기 위해 졸혼이라는 이혼이라는 대안을 만들어 내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 것일까. 중년 부부간의 위기 모색 방안은 있을까?

●결론=중년 부부 위기문제 개입 방안

◆빈곤층에서 이혼이 점점 늘고 있다고 한다. ◆볼링그린주립대의 수전 브라운과 이폐린 교수의 논문에 따르면 최근 20년간 50세 이상 중년 연령층의 이혼율이 2배 이상 증가했다. 50세가 넘은 뒤 결혼생활에 위기가 오자 남자는 참고 살길 원하고 여자는 졸혼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남성 응답자는 43.1%가 참고 평범하게 사는 여성은 38.2%가 졸혼을 택했다고 한다.하지만 졸혼보다 중년의 위기를 잘 해결하고 노후까지 함께 지내는 것이 도움이 되고 편했다고 생각되는 부부로써 종지부를 찍을 수 있도록 문제 해결을 모색해 본다면?1. 부부 치료, 가족 치료에 의한 가족 문제의 해결, 제3자의 개입을 통해서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 치료사는 남편과 아내를 함께 묻고 답하도록 한다. 서로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제3자에게 말하는 상대의 이야기를 경청함으로써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게 되는 부분이 나온다. 또한 전문가들이 부부 두 사람의 입장과 마음을 정리하고 이야기하며 해결책을 모색하고 가르쳐줌으로써 부부간의 문제를 반드시 이별이 아닌 화합으로 다시 부부관계를 전환해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2. 스트레스 관리로 인한 문제해결 자신의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고 상대방에게 자신의 부정적 에너지를 전가하지 않는다.정신적인 부분이든 신체적인 부분이든 내 문제는 곧 부부의 문제로 이어지게 되어 있다. 스트레스 지수가 스스로 견딜 수 있는 영역이 있고 그 이상이 되면 상대까지 그 지수가 가세할 수밖에 없다. 여가생활 또는 운동으로 정신과 육체를 잘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갱년기 극복으로 부부 관계를 회복하다.식습관의 , 규칙적인 운동을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갱년기에 좋은 음식을 찾아보고 석류나 단백질류의 음식을 섭취하며, 무엇보다 가족의 적극적인 노력이 중요하다. 정신적 갱년기 증상이 더 힘든 만큼 배우자는 지속적인 관심과 포용을 함으로써 부부가 하나라는 것이 서로의 존재가 중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하는 노력이 필요하고 실수나 신경질적인 부분을 보이더라도 조금 이해하고 감싸는 태도가 필요하다.

参考 MBC ニュース : 50 ~ 60 代 の 10 人 の うち 4 人 が 「 熟年 離婚 」 。 졸혼 가능 ” BY SUSAN GREGORY THOMAS , The wall street journa , mach 8 , 2012